에너지경제

이낙연 총리가 14일 전북 군산 고용산업위기지역 현장간담회가 열리는 자동차융합기술원을 방문해 참석자들과 대화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14일 전북 군산 시내 자동차융합기술원을 방문해 지방자치단체, 자동차 기업, 유관 기관 대표 등과 함께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고용·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군산의 위기극복 대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지역 경제 활성화하는 방안 등이 논의됐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산업위기지역 중 하나인 군산경제의 공백은 아직 진행형이지만 그 와중에 자동차 산업이 새로운 대안을 찾고 SK는 청년 창업 모델을 보여주는 등 새로운 가능성도 나오는 중"이라며 "이런 가능성이 안착해 군산의 새로운 경제 토대가 되도록 정부도 예타(예비타당성조사) 면제, 규제특구, 군산형 일자리 등의 계획이 집적되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총리는 SK그룹의 전력·신재생에너지 사업 계열사인 SK E&S가 진행 중인 ‘로컬라이즈 군산’을 방문했다. 이곳은 연간 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지역 혁신 창업자를 육성하는 곳이다.

이 총리는 이 밖에도 전통시장 안에 위치한 ‘군산 공설시장 청년몰’을 방문해 청년 창업자들과 오찬을 함께했다. 이곳은 비어 있는 점포들을 활용해 청년 상인들의 점포와 문화체험 공간으로 조성한 공간이다.

앞서 이 총리는 군산 조선소 가동이 중단된 2017년 7월과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결정이 나온 지난해 2월에도 군산을 찾은 바 있다.

한편, 간담회에는 이태규 명신 대표이사, 신현태 대성정밀 대표이사, 이종선 창원금속 대표이사 등 지역의 기업·단체 대표들과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송하진 전북지사, 강임준 군산시장 등의 정부 및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