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황교안 "공수처는 친문게슈타포…청와대 비리수사처로 바꿔야"

장외투쟁 이어가는 황교안 대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개 게이트 규탄대회’에 참가해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청와대비리수사처’, ‘문재인비리수사처’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이날 규탄대회에 참가해 "공수처는 친 문재인 게슈타포"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번 규탄대회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사퇴 닷새 후인 지난 10월 19일 이후 두 달 만에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다.

황 대표는 한국당을 뺀 여야 ‘4+1’의 예산안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공조를 거론하며 "며칠 전 예산 통과를 보면 국회법도 망가뜨리고 ‘문아무개’가 제멋대로 하는 것 보지 않았느냐"며 "도저히 참을 수 없어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자 했다"고 밝혔다.

그는 "선거법과 공수처법 등은 독재 완성을 위한 양대 악법"이라며 "행정부와 사법부가 장악됐고 이제 입법부 하나 남았으니, 죽기를 각오하고 싸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또 황 대표는 "친문 세력들이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등 3대 농단을 저질렀다"며 "친문 핵심 세력들이 청와대에 모여 퍼주고, 막아주고 있다"고 말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규탄대회에서 "3대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며 "하지만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연동형 비례대표제에서는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한국당은 국회에서 숫자가 부족하다"며 "1+4로 밀어붙이고 있는데, 이를 막아내는 데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황 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지도부는 규탄대회를 마친 뒤 청와대 앞까지 가두행진을 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