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블랙아이스’ 다중추돌…7명 사망·32명 부상

상주-영천고속도로서 다중 추돌사고, 화재도 발생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상주-영천고속도로에서 발생한 다중 추돌사고로 현장에 있던 사고 차량이 불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주말 새벽 상주-영천고속도로 상·하행선에서 ‘블랙 아이스’로 인한 다중 추돌사고가 동시에 발생해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다.

소방 및 경찰당국에 따르면 14일 오전 4시 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향 상행선(상주 기점 26㎞)에서 트럭 등 차 10대가 연쇄 추돌했다. 이어 뒤따라오던 차들이 미처 사고를 발견하지 못하고 계속 추돌하면서 차량 20여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또 6∼7대의 차에서는 불이 나 소방당국이 2시간여 만인 오전 7시께 진압했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도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경찰 관계자는 "많은 차에 불이 붙어 접근하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며 "부상자가 섞여 분류가 어렵고 더 늘어날 수도 있어 피해 상황은 유동적"이라고 말했다.

사망자와 부상자들은 상주 성모병원과 적십자병원, 구미 차병원 등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추운 날씨로 인해 도로가 얼어붙으면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새벽에 일어나 날이 어두운 데다 수십 대의 사고 차량이 뒤엉키면서 현장 수습 역시 늦어지고 있다. 사고 8시간이 지난 오후 1시 현재까지도 고속도로 통행은 재개하지 못하고 있다.

대형트럭과 자동차, 구조물 등 잔해가 워낙 많아 통행 재개에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 경찰은 양방향 사고 구간 직전 중앙분리대를 개방해 밀려드는 차량을 회차시키고 있다.

한편, 블랙 아이스는 기온이 갑자기 내려가면서 녹았던 눈이나 비가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을 말한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