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일산 대형 산부인과 건물 화재…환자 등 357명 대피·병동 잠정 폐쇄

불난 일산 여성병원 옆 소방서

14일 오전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한 여성병원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퍼지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14일 오전 10시 7분께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의 8층짜리 여성병원 건물 1층에서 불이 났다. 환자 2명이 연기를 흡입한 것 외엔 별다른 인명피해는 나지 않았지만 내부의 연기와 그을음 등으로 전체 병동이 잠정 폐쇄됐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불은 다행히 2층 이상으로 번지 않았고 25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화재 직후 신생아와 산모, 외래환자, 의료진, 병원 직원 등은 바로 옥상으로 대피해 구조를 기다렸다.

소방당국은 구조작업을 위해 헬기 4대를 투입했으나 헬기 바람이 워낙 거세 신생아에게 위험하다고 판단, 엘리베이터를 통해 사람들을 지상으로 대피시켰다. 불이 곧바로 진화돼 엘리베이터 작동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경기도북부소방재난본부는 이번 화재로 인한 대피 인원은 총 357명이며, 이 중 서울과 고양지역 병원으로 이송된 산모와 신생아 등은 총 165명으로 집계했다고 밝혔다. 구급대의 도움을 받지 않고 자체적으로 다른 병원으로 간 인원은 5명으로 파악됐다.

화재가 난 건물은 지하 3층에 지상 8층 규모로, 불이 난 1층은 주차장이 있는 필로티 형식으로 지어졌으며 건물 내 신생아 수만 66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화재 직전 출산한 산모와 수술을 앞두고 전신마취에 들어간 임신부가 있어 자칫 매우 위험할 뻔했으나 다행히 무사히 구조돼 인근 대형병원으로 옮겨졌다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소방 관계자는 "1층 외부에 노출된 배관에 동파 방지를 위한 열선이 설치돼 있는데, 여기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원인과 피해 규모는 아직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