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104090644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내달 28일부터 남녀고용평등법 시행령 개정으로 부부 동시 육아휴직까지 가능해지면서 부부 공동육아에 대한 인식이 더욱 확산되고 있다.

4일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남녀 직장인 1578명을 대상으로 ‘남성 육아휴직 현황’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남성 직장인 10명 중 7명이 육아휴직을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나타났다.

‘남성이 아내 대신 육아휴직을 사용하는 것’에 대한 생각을 묻는 질문에 87.3%가 찬성한다고 답했다. 이는 △여성직장인(88.7%)과 △남성직장인(84.9%) 모두 비슷했으며, △기혼(맞벌이)직장인 89.1% △미혼직장인 86.7% △기혼(외벌이)직장인 84.5% 순으로 조사됐다. 특히 남성직장인 중 70.5%는 ‘배우자 대신 육아휴직을 사용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이는 2015년 조사 당시 22.0%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다만 이러한 인식·제도 개선에도 실제 회사에서 육아휴직을 내기는 여전히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성 직장인이 육아휴직을 ‘마음 편히 사용할 수 있다’는 응답은 11.1%에 그쳤고, ‘사용할 수 없다’는 답변이 38.4%였다. ‘눈치는 보이지만 사용할 수 있다’는 남성 직장인이 50.5%였다.

사내에 육아휴직을 쓴 남성 직원이 있다고 응답한 직장인은 26.2%에 그쳤다. 이들 중 공기업 직장인이 49.7%로 가장 많았고, 대기업(45.3%), 외국계 기업(32.1%), 중소기업(20.0%)이 뒤를 이었다.

남성이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없는 이유로는 △남자들이 육아휴직을 안 쓰는 회사 분위기 (40.6%) △승진·인사 평가 등에서 불이익을 받을 우려 (17.2%) △돈을 벌어야 해서 (15.7%) 등이 꼽혔다.

일과 가정 양립이 가능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55.4%가 ‘현실적으로 어렵다’고 답했으며 41.3%는 ‘완벽하진 않지만 어느 정도 가능하다’고 답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