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솔레이마니 사망 공식 발표하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제공=AP/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미국 언론 등이 3일(이하 현지시간)미국 국방부가 3500명의 병력을 중동에 추가 배치할 것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미국이 이란 혁명수비대의 정예부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드론 공습으로 사살한 뒤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예고한 가운데 방어 차원에서 이뤄지는 조치다. 미국에서는 이란의 보복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펜타곤은 이날 지역의 방어 강화를 위해 3500명의 병력을 82공수사단에서 중동에 추가배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익명을 요구한 한 당국자는 WP에 추가 배치 병력이 지난 2일 쿠웨이트에 당도한 750명의 병력에 합류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은 지난해 12월 31일 이라크 바그다드 주재 미국 대사관 피습에 대한 대응 차원에서 82공수사단 신속대응부대(IRF) 소속 병력 750명을 급파했으며 이와 별개인 추가 배치도 준비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이같은 내용은 AFP통신,로이터통신, CNN방송,NBC방송에서도 보도 됐다.

미군의 중동 추가 배치는 이란 혁명수비대의 정예부대 쿠드스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미국이 사살한 뒤 이란이 가혹한 보복을 공언한 와중에 이에 대한 방어 차원에서 이뤄져 주목된다.

미국에서는 중동 지역의 미국인이나 미국 시설이 이란의 보복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은 이미 이라크에 있는 모든 미국 시민권자는 즉시 출국하라며 소개령을 내린 바 있다.

에스퍼 장관은 이달 하순 휴가를 쓰려던 계획을 취소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당국자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솔레이마니 사령관 사살로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일촉즉발로 치솟은 상황이라 후속 대응을 위한 것으로 보인다.

미 국토안보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현재 미국 본토에 대한 위협은 없다고 밝혔다. 국토안보부는 성명에서 "미 본토에 대한 구체적이고 믿을 만한 위협은 현재 없으며 본토에 대한 어떤 위협에 맞서 싸울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국이 거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공습 살해한 것은 최근 이라크에서 발생한 미국인 사망사건과 이란의 추가 공격 정보가 결정적 계기가 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