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우한, ‘원인불명 폐렴 집단 발생’에 교민 주의보…환자 44명 중 11명 중태

clip20200104143342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모습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중국에서 원인이 밝혀지지 않은 폐렴 환자가 급증하면서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주중 한국대사관이 교민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4일 주중 한국대사관은 공지에서 중국 우한시 폐렴 환자 집단 발생과 관련한 한국 질병관리본부 보도자료 내용 전문을 게재하면서 재중 한국인들에 주의를 요청했다.

베이징 교민 인터넷 카페에도 우한 출장이나 여행에 주의하라는 당부의 글이 올라오고 있다.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우한시 보건 당국은 같은날 오전 현재 원인을 알 수 없는 폐렴 진단을 받은 환자가 44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1명은 위중한 것으로 전해졌다.

환자 다수는 후난성 우한시에 있는 화난수산시장 상인들로 이곳은 폐쇄됐다.

중국 보건 당국은 현재 폐렴의 원인을 조사 중이지만 아직 명확한 결론은 나지 않은 상태다.

이와 관련해 웨이보(중국판 트위터)나 위챗(중국판 카카오톡) 등을 통해 사스가 우려된다는 메시지를 퍼트린 8명이 허위 사실 유포 혐의로 체포되는 등 중국 당국도 바짝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편, 중국은 2002∼2003년 사스가 발병해 홍콩까지 전염되면서 총 650명이 사망한 바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