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이라크 친이란 민병대, 미군 주둔 군기지 공격 시사
美의회, 이란 전쟁 반대결의안 발의...주요도시 반전 집회도



도널드 트럼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미국의 이란 군부 실세 피살로 미국과 이란 간의 긴장이 일촉즉발로 치닫고 있다. 이라크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는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내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예고한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만일 이란 공격시 52곳에 반격할 준비가 돼 있다고 경고했다.


◇ 트럼프 "이란 52곳 공격목표로 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4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이란은 오랜 기간 오직 골칫거리였을 뿐이었다"라며 이란이 미국인이나 미국의 자산을 공격할 경우를 대비해 미국은 이란의 52곳을 이미 공격 목표 지점으로 정해놨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52곳의 의미는 이란이 오랫동안 인질로 잡은 52명의 미국인 수를 뜻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52곳의 공격 목표지 중 일부는 이란과 이란 문화에 매우 높은 수준의, 중요한 곳들이며 해당 목표지는 매우 신속하고 심한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한 뒤 "미국은 더 이상 위협을 원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clip20200105095435

(사진=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트위터 캡쳐)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을 향해 ‘강한 경고장’을 내놓은 것은 이란이 솔레마니아 피살 이후 긴급 성명을 내고 보복을 예고했기 때문이다. 앞서 미국은 2일(현지시간)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란 쿠드스군(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의 사령관인 거셈 솔레이마니를 공습해 피살했다.

이후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지난 3일 솔레마이니 피살 후 긴급 성명을 내고 "범죄자들에게 가혹한 보복이 기다리고 있다"고 반발했고,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도 "미국의 극악무도한 범죄를 보복하겠다"라고 경고했다.


◇ 이라크 친이란 민병대, 미군 기지 공격 예고

더 나아가 이라크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PMF) 산하의 카타이브-헤즈볼라는 미군이 주둔하는 이라크 내 군기지에 대한 공격을 예고했다.

이 조직은 이날 레바논 알마야딘 방송을 통해 "이라크 군경 형제들은 5일 오후 5시(한국시각 오후 11시)부터 미군 기지에서 적어도 1000m 이상 떨어져야 한다"라고 경고했다.

이 조직의 고위 간부인 아부 알리 알아스카리도 자신의 트위터에 "이라크 군경의 지휘관은 자신의 병력이 안전 준칙을 지켜 그들이 (미군의) 인간 방패가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현재 이라크에는 미군 5000여명이 10여개 기지에 분산해 주둔한다.


◇ ‘이란 전쟁 반대’ 미국 정치권도 들썩...곳곳 반전시위도


이렇듯 미국과 이란 간의 긴장이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미 상원 외교위 소속인 민주당 팀 케인 의원은 3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 추가적인 적대행위를 고조시키는 것을 막기 위한 결의안을 발의했다.

결의안은 이란과 어떤 적대행위도 의회의 선전포고 또는 군사력 사용에 대한 구체적인 승인 절차를 거치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케인 의원은 "나는 수년간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과 전쟁에 빠질까 봐 깊이 우려했다"며 "우리는 이제 비등점에 와 있고, 트럼프 대통령이 더 많은 우리 군대를 위험한 길에 두기 전에 의회가 개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결의안은 민주당 상원 척 슈머 원내대표, 딕 더빈 원내총무의 지지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화당이 과반 의석인 상원에서 가결될지는 미지수다.

미국 도심 곳곳에서는 이란과 전쟁에 반대하는 집회도 열렸다. AFP통신에 따르면 미국의 반전 단체들은 워싱턴DC, 뉴욕, 시카고, 필라델피아, 로스앤젤레스 등 미국 70개 도시에서 시위가 열렸다고 주장했다.

이날 시위에는 "이란과의 전쟁 반대", "전쟁은 재선 전략이 아니다"라는 내용 등이 적힌 푯말이 등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