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외환보유액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국내 외환보유액이 석 달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6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외환보유액은 4088억2000만 달러로 조사됐다. 전달보다 13억6000만 달러 늘었다. 지난해 9월 후 석 달 연속 사상 최고치다.

한은은 외환보유액이 늘어난 것은 미 달러화가 약세를 보이며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 달러화 환산가치가 늘어났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주요 6개국 통화로 달러화 가치를 평가한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6.74로 전달보다 1.7% 하락했다.

자산구성 변화를 보면 지난해 12월 말 유가증권은 3850억2000만 달러(94.2%)로 전달보다 85억1000만 달러 늘었다. 반면 은행에 두는 예치금은 128억5000만 달러(3.1%)로 73억1000만 달러 줄었다.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은 33억5000만 달러로 2000만 달러 감소했다. IMF 포지션은 1억7000만 달러 증가한 27억9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이전과 같았다.

한국의 외환보유액 순위는 지난해 11월 말(4075억 달러) 기준으로 세계 9위였다. 1위는 중국 3조956억 달러, 2위는 일본 1조3173억 달러, 3위는 스위스 8366억 달러로 순위에 변동이 없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