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한국공학한림원이 올해 신입 정회원 45명을 선정했다고 6일 밝혔다. 새 정회원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 김형국 GS칼텍스 사장, 홍순국 LG전자 사장 등 산업계에서 23명이 뽑혔다. 학계에서는 정진택 고려대 총장, 김무환 포스텍 총장, 서승우 서울대 교수 등 22명이 선정됐다. 정회원은 일반회원 중에서 업적심사를 거쳐 선발한다.

신규 일반회원에는 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권혁웅 한화토탈 사장 등 산업계 인사 34명과 권성훈 서울대 교수, 용기중 포스텍 교수, 하정숙 고려대 교수 등 학계 인사 34명이 선정됐다. 이번 회원 선임으로 공학한림원 정회원은 284명, 일반회원은 380명이 됐다.

한국공학한림원은 대학, 기업 및 연구소 등에서 기술 발전에 현저한 공을 세운 공학기술인을 발굴해 우대하고, 공학기술과 관련된 학술연구와 지원사업을 통해 국가의 창조적인 공학 기술 개발과 지속적인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된 특수법인단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