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윰댕 대도서관 만남 계기

윰댕 대도서관 첫 만남 (사진: 윰댕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유튜버 윰댕이 전 남편 사이에 있던 아들의 존재, 이혼의 아픔을 고백한 가운데 이를 받아들인 남편 대도서관의 첫 만남이 화제가 되고 있다.

윰댕은 지난 7일 방송된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이 같은 사실을 고백하며 "아이는 남자아이고 지금은 초등학생이다"며 "제가 책임져야 할 사람이 많다 보니까 그걸 말할 수 없었다"고 밝혔다.

이를 다 감싸안은 채 윰댕과 결혼한 대도서관은 "물론 겁은 조금 났다. 애를 키워본 적이 한 번도 없고 내가 아이를 잘 키울 수 있을까. 이렇게 바쁜 상황에서 아이한테 무언가를 해줄 수 있을까? 그런 걱정들이 있었지만 이 사람이라면 충분하다. 그런 생각이 컸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좋아하는 사람이 있는데 나머지 어떤 것들도 중요하지 않다"고 소신을 드러내 감동을 자아냈다.

(사진: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이에 두 사람이 어떻게 만나게 됐는지, 첫 만남에 대해 언급한 몇 년 전 영상이 다시금 화제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윰댕은 "대도님에 대해 전혀 아는 게 없었다. 방송을 본 적도, 얼굴도, 성격도 모르고 그냥 이름만 아는 사람이었다. 그냥 게임 BJ님이구나 싶었다"고 밝혔다.

어느 날 대도서관에게 콘텐츠를 같이 하자는 연락이 왔고, 저는 끼도 없고 그런 걸 못한다고 거절했지만 거듭되는 제안에 "제가 지금 계속 싫다고 얘기했는데 저한테 이렇게 얘기하시는 게 예의가 없으시네요"라고 말하자 장문의 사과 톡이 왔다고 말했다.

이후 자신의 번호가 중간에 바뀌면서 연락이 잠시 끊겼는데, 우연히 대도서관이 방송을 통해 짝사랑을 하는 여자가 있다고 말하는 걸 보고 그의 방송, 유튜브 영상을 보기 시작했고, 깨끗한 채팅방과 매일 일정한 시간에 방송을 키는 성실함에 호감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후 카카오톡을 자주 주고받고 매일 통화를 하면서 가까워지게 됐다고 말해 부러움을 산 바 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