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경제 사진 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다음주 정부가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속보치를 발표하고 대외경제정책방향을 확정한다.

22일 한국은행은 2019년 4분기 및 연간 실질 국내총생산(GDP) 증가율 속보치를 발표한다.

이날 발표에서 정부가 제시한 ‘성장률 2.0%’ 목표 달성 여부에 관심이 집중된다.

작년 3분기 성장률(0.4%·잠정치)을 고려하면 4분기 수치가 0.93∼1.30%를 보여야 성장률 2.0% 목표가 달성된다.

만일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2%를 하회할 경우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더욱 고조될 것으로 전망된다.

우리나라 성장률이 2%를 하회한 것은 제2차 석유파동이 터진 1980년(-1.7%), 외환위기 때인 1998년(-5.5%),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 등 3차레에 불과하다.

이에 앞서 20일 정부는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열고 올해 대외경제정책방향을 확정한다.

올해 대외경제여건과 전망을 점검하고 신북방 경제정책 추진 방향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다.

21일 한은은 2019년 12월 생산자물가지수를 공표한다. 작년 11월 생산자물가 등락률은 전년 동월 대비 -0.1%로 지난 7월(-0.3%) 이후 다섯 달째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