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clip20200118140412

(사진=이낙연 전 국무총리 트위터)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그간 거주한 서울 강남구 잠원동 아파트 전입시기는 1999년이라며 그 시기를 혼동한 것을 두고 사과했다.

이 전 총리는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제 아파트에 관한 착오가 있어 사과드린다"며 "저는 1994년 종로에서 강남으로 이사했고, 1999년 지금 사는 잠원동 아파트(전용 25.7평, 조합주택)에 전입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 시기를 제가 혼동했다"며 "착오를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 전 총리는 "저는 작년 12월 11일 이 아파트를 팔려고 내놨지만 거래가 없고 종로 이사를 서두르고 싶어 일단 전세를 놓고 전세를 얻었다"며 "아파트는 팔리는대로 팔겠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최근 서울 종로구 아파트 전세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전세 대출 규제 시행 직전 대출을 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이 전 총리는 지난 16일 페이스북에서 "저는 1994년부터 살아온 제 아파트를 전세 놓고, 그 돈으로 종로 아파트에 전세로 들어간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하지만 잠원동 아파트의 준공 후 입주 시점이 이 전 총리가 밝힌 1994년 이후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의문은 더욱 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