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기아자동차 노조가 기본급 4만원 인상 등을 골자로 하는 ‘2019 임금 및 단체협약’ 잠정합의안을 최종 가결시켰다.

18일 기아차 노조에 따르면 각 지회 조합원 총 2만9281명을 대상으로 전날 진행한 투표에서 2만7923명이 투표에 참여했다.

이 중 잠정합의안에 1만6575명, 전체의 59.4%가 찬성했다.

재적 인원의 과반수 동의에 따라 임단협 잠정합의안은 최종 가결됐다.

기아차 노조는 사측과 20일 임단협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앞서 노사는 지난해 12월 10일 소하리공장에서 진행된 16차 본교섭에서 기본급 4만원(호봉승급 포함) 인상, 성과·격려금 150%+320만원(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포함) 등을 골자로 하는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그러나 잠정합의안은 같은 달 13일 열린 노조원 찬반 투표에서 1만5159명(56%)이 반대해 부결됐따.

노사는 이달 15일 19차 교섭에서 2차 잠정합의안을 도출해냈다.

2차 잠정합의안에는 잔업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TFT 구성, 공동TFT에서 생산물량 만회 및 임금보전 관련 개선방안 마련, 사내근로복지기금 10억원 출연 등의 내용이 추가로 담겼다. 기본급과 성과급은 1차 잠정합의안과 동일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