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IBK기업은행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금융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특별지원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기업은행은 신용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 신용보증재단과 업무협약을 맺고, ‘혁신성장 특별대출’과 ‘소상공인 초저금리 특별대출’을 출시한다.

‘혁신성장 특별대출’은 첨단제조·소재·부품, 지식 서비스 등 혁신산업 분야의 창업 7년 이내 기업에게 보증기관 보증서를 담보로 1%포인트(p) 대출금리를 자동 감면하는 대출이다.

최장 8년간 감면금리를 제공해 혁신기업의 금융비용을 줄여준다. 총 지원규모는 1조원이다.

‘소상공인 초저금리 특별대출’은 보증기관으로부터 보증서를 발급받은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별도의 가산금리 없이 대출 실행시점의 기준금리(20일 기준 KORIBOR 1년물 1.49%)를 대출금리로 적용한다.

최장 3년까지 기준금리로 대출을 지원하고 보증료도 우대한다. 총 지원규모는 1조2000억원이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앞으로도 미래 성장을 이끌 혁신기업과 서민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을 위한 금융지원을 확대해 혁신금융과 포용금융을 실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업은행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