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강원도 춘천시 서면 당림리 33.7km 구간

-총 사업비 1조845억 원…내년 6월까지 기본설계 용역 완료

국토부 로고

국토교통부 로고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남양주와 춘천을 잇는 제2경춘국도가 건설된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21일 박승기 원주지방국토관리청장 주재로 제2경춘국도(남양주∼춘천) 도로건설사업 기본설계 용역의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기본설계 추진방향과 향후 추진일정 등을 논의했다.

착수보고회에는 국토교통부 도로국, 원주지방국토관리청, 서울지방국토관리청 관계자와 설계 수행자가 참석하였으며, 제2경춘국도 노선에 대한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강원도, 경기도, 춘천시, 가평군, 남양주시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제2경춘국도 도로건설사업은 수도권과 강원지역의 접근성 향상을 위해 자동차 전용도로를 신설하는 사업니다. 날이 갈수록 증가하는 ‘서울-춘천 고속도로’의 교통량을 분산시킬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지난해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에 선정된 바 있다.

해당 사업으로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금남리에서 강원도 춘천시 서면 당림리에 이르는 33.7km의 구간에 4차로가 신설되며 총 사업비는 1조845억 원이다.

국토교통부(원주지방국토관리청)는 내년 6월까지 진행되는 기본설계 용역 결과에 따라 제2경춘국도의 구체적인 노선을 확정할 계획이다.

또 다양한 의견 수렴을 위해 관련 지자체 등이 참여하는 협의회를 운영할 예정이다.

김용석 국토부 도로국장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된 제2경춘국도의 건설 취지와 인근 지자체 등의 의견이 조화된 노선이 도출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 지역에서도 노선 선정과정에서 상호간의 협력을 당부드린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