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장지연과 혼인신고 김건모 장인 장모

김건모 부인 장지연 모친 (사진: SBS '미운우리새끼')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가수 김건모와 혼인신고 후 신혼집에서 같이 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 장지연 씨의 모친이 입을 열어 화제다.

21일 김건모 부인 장지연의 부모는 한 매체를 통해 두 사람의 관계, 근황을 전했다.

장지연 모친은 "자꾸 왜곡돼서 나오고 안 좋은 이야기도 더해지니 지금은 어떤 소리를 해도 도움이 안 된다"고 말했다.

장지연 씨는 김건모와 함께 정자동의 신혼집에 들어가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장씨의 모친은 "식만 안 올렸지 같이 산다"며 "둘이서 잘 지낸다. 이런 일로 헤어지고 그럴 거면 아예 좋아하지도 않았다"며 김건모, 장지연 씨의 사이는 굳건하다고 전했다.

이날 연거푸 어두운 표정으로 한숨만 쉬었던 것으로 알려진 김건모의 성폭행, 폭행 의혹이 불거지기 전 장인 장욱조 씨는 한 매거진 인터뷰를 통해 김건모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은 바 있다.

그는 "김건모 씨 평판을 들어보셨을 법한데 어떻다고들 하냐"는 질문에 "전부 다 '건모 착해요', '천재예요'. 지금까지 안 좋은 소리 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딸이 그런 말을 한 적 있다. '아빠 나는 건모 오빠의 착한 면을 봤다. 진실하고 순수한 면을 봤어'. 건모는 50년 동안 자유롭게 자랐다. 음악을 하는 사람은 구속받지 않아야 생활 속 아이디어가 음악에 나타난다. 근데 딸이 건모의 자유로운 삶 속에서도 진정성을 발견했다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