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늘하늘 논란

하늘하늘 잡플래닛 기업평점 (사진: 하늘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SNS 스타 하늘이 운영하는 속옷 쇼핑몰 '하늘하늘'을 향한 폭로 글이 올라와 화제다.

최근 잡플래닛에 따르면 '하늘하늘'의 회사 평점은 1.0이다. 한 누리꾼은 "1점도 아까운 회사라고 하기도 민망한 조별과제 수준의 동아리 모임"이라며 체계가 없다는 후기를 남겼다.

하늘은 자신을 공주라 생각하거나 컨펌이 완료된 프로젝트도 하루 만에 갈아엎게 하고, 새로온 직원의 머리를 볼펜으로 때렸다는 내용도 담겼다.

또 다른 누리꾼은 '하늘하늘'이 아부 떨면 다 용서해주는 회사"라고 말하며 직원들은 대표의 기분을 살피는 것은 기본에 대표는 유튜브 촬영할 때만 출근을 하고 밤낮 없이 연락을 취한다고도 밝혔다.

'슬기로운 어른이생활', SNS를 통해 직원들과 잘 지내는 모습을 공개해왔던 하늘은 최근 "오늘의 하늘 편집팀 회식. 같이 유튜브 채널 재밌게 만들어주시는 우리 편집자 분들이다. 같이 호흡 맞춘 지가 벌써 3년, 2년, 1년. 2020년도 화이팅. 100만 가즈아"라는 글과 함께 직원들과 찍은 사진을 공개해 이목을 끌었다.

특히 퇴사율 91%에 달하는 것을 두고 하늘은 "그런 행동을 한 적 없다"며 퇴사율은 기존물류 직원분들의 퇴사와 이직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star@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