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미국계 행동주의 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가 현대차그룹 지분을 모두 처분했다. 이에 따라 현대차그룹은 ‘행동주의 펀드’라는 경영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미래 성장동력에 더욱 집중할 것으로 기대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엘리엇은 지난해 말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보유지분을 모두 매각했다.

엘리엇이 가장 최근에 밝힌 지분 규모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기아차 각각 3.0%, 2.6%, 2.1%다.

엘리엇은 2018년 4월 현대차, 기아차, 현대모비스 보통주 10억달러어치(당시 1조500억원 상당)를 보유 중이라고 발표했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을 대상으로 지배구조 개편, 초과자본금의 주주환원 등을 요구했다.

이후 엘리엇은 같은 해 5월 현대차그룹이 현대모비스를 중심으로 추진하던 지배구조 개편에 제동을 걸어 임시 주총 취소를 끌어냈다. 당시 현대차그룹은 엘리엇의 공세로 인해 주총 표 대결에서 이기는 것은 어렵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작년에는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정기주주총회에서 현대차그룹의 승리로 끝났고, 엘리엇이 제안한 8조3000억원 고배당과 사외이사 선임 등 안건도 모두 부결됐다.

다만, 엘리엇 제안을 반영한 이사회 내 보수위원회와 투명경영위원회 설치 안건은 표결 없이 원안대로 승인됐다.

엘리엇은 현대차그룹 주식 매매로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차 주가는 엘리엇이 등장할 당시인 2018년 초 15만∼16만원대를 기록했는데, 최근에는 12만원대로 하락했다.

현대차그룹에 엘리엇이라는 변수가 사라지면서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에 불확실성이 줄어든 것으로 풀이된다. 아울러 현대차는 미래차와 모빌리티사업을 향한 중장기 투자를 확대할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한편, 현대차는 지난해 매출액 105조7904억원, 영업이익 3조684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9.3%, 52% 증가했다고 이날 밝혔다. 매출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것은 처음이다. 이에 힘입어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는 전일 대비 8.55% 오른 12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