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BIN0003

(자료=국토교통부)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오는 2월월~4월 서울에서 입주 예정인 아파트가 총 1만4673가구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1만2000가구) 보다 19.7%, 5년 평균(7000가구) 107.7% 각각 늘어났다.

국토교통부가 23일 발표한 올해 2월∼4월전국 입주 예정 아파트 현황에 따르면 전국에서 입주를 기다리고 있는 아파트는 총 8만3527가구로 나타났다. 이는 5년 평균(8만1000가구) 대비 2.8% 증가한 수치다.

수도권에서는 2월 강동고덕(4057세대)·안산상록(3728세대) 등 2만4194가구, 3월 양천신월(3045세대)·하남감일(1930세대) 등 1만3315세대, 4월 과천중앙(1571세대)·부천괴안(921세대) 등 8475세대가 입주할 예정이다.

지방은 2월 완주삼봉(1092가구)·부산사직(914가구) 등 1만875가구, 3월 광주우산(1660가구)·부산진구(1520가구) 등 1만2357가구, 4월 천안두정(2586가구)·부산일광(1354가구) 등 1만4311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주택 규모별로는 60㎡이하 3만774가구, 60~85㎡ 4만6955가구, 85㎡초과 5798가구로, 85㎡이하 중소형주택이 전체의 93.1%를 차지해 중소형주택의 입주물량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67,186가구, 공공 16,341가구로 각각 집계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