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시장을 움직인 건 3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가점제 확대로 당첨이 어려워진 30대 들이 기존 주택 매입으로 내집마련에 나선 것이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총 7만1734건이다. 이 중 30대가 28.8%인 2만691건을 매입하며 전 연령대를 통틀어 최대 건수를 기록했다.

이는 그동안 주택시장에서 가장 왕성한 구매를 해온 40대(2만562건)를 근소한 차이로 앞선 수치이며 50대(1만3천911건)를 압도했다.

전문가들은 가점제 대상 아파트 확대로 30대가 청약시장에서 소외되면서 새 아파트 청약 대신 기존 주택 매입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해 서울 인기 지역 아파트 청약 가점은 최하점이 50∼60점을 웃돌면서 부양가족 수가 적고, 무주택기간이 짧은 30대는 당첨권에서 멀어졌다.

맞벌이 부부의 증가로 30대의 소득 수준이 높아진 데다 생애 첫 주택구입인 경우 대출 규제가 덜한 경우가 많다는 점도 30대의 기존 아파트 구매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서울에서 30대의 주택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성동구(36.1%)다. 그 다음은 동작구(35.1%), 영등포구(34.7%), 마포구(34.3%), 강서구(33.7%), 성북구(32.9%), 서대문구(32.4%) 순이다.

고가주택이 밀집한 강남 3구는 40대 매입 비중이 압도적이다. 강남구는 전체 매입자의 38.9%가 40대였고 서초구와 송파구도 40대가 각각 36.0%, 31.3%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국 아파트 기준으로는 40대(28.7%)의 매입 비중이 가장 높았고 그 뒤는 30대(24.0%), 50대(21.1%), 60대(11.6%)가 이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