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자금성, 40년 만에 문 닫고 춘절행사 줄취소
만리장성·병마용·디즈니랜드 등 유명 관광지도 임시휴무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이 중국 전역에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자금성(紫禁城)과 디즈니랜드 등 대형 유명 관광지들이 무기한 휴업에 들어간다. 베이징시 문화여유국은 23일 사람들이 대거 몰리는 행사를 줄여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24일 신경보와 환구시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베이징(北京) 자금성은 춘제(春節·중국의 설) 당일인 25일부터 당분간 문을 닫는다. 자금성은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도 개관했다. 하지만 전염병 여파로 자금성은 40여 년 만에 처음 문을 닫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에서는 쥐융관(居庸關) 만리장성, 명 13릉 등 유명 관광지뿐만 아니라 국가박물관, 국가도서관, 중국미술관 등 다수의 시설이 24일∼25일부터 임시 휴무에 들어간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메인스타디움이었던 국가체육장도 문을 닫는다. 베이징(北京)대와 칭화(淸華)대 등도 캠퍼스 참관객을 받지 않기로 하며 베이징 각지에서 예정됐던 춘절 행사가 줄줄이 취소됐다.

베이징·상하이에 있는 유명 테마파크 환러구(歡樂谷)와 상하이(上海) 디즈니랜드 등 놀이공원도 문을 닫는다. 디즈니랜드 측은 이미 구매한 입장권 등은 환불해주고 재개장 일시는 별도로 공지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또 다른 중국매체 앙광망(央廣網)은 진시황릉 병마용 박물관을 비롯한 산시(陝西)성 지역 박물관 다수도 24일부터 문을 닫는다고 전했다.

중국에서는 병이 처음으로 발생한 우한(武漢)과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허베이성, 충칭시, 허난성, 간쑤성, 저장성 등 전국적으로 박물관 등 문화시설에 대한 임시 휴무 결정이 속속 내려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