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정권의 사유화를 막기 위해 특검을 추진하겠다고 24일 밝혔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설 연휴 첫날부터 특검 추진 의지를 강력하게 드러냈다.

황 대표는 24일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단행된 검찰 인사와 관련해 "한국당은 특검을 통해 이 난폭한 정권의 권력 사유화를 막겠다"며 "이 정권의 검찰 무력화, 사법 방해가 극에 달하면서 더 이상 특검 논의를 자제할 수 없게 됐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그동안 한국당은 검찰 수사를 최대한 존중하는 차원에서 특검 논의를 자제해왔는데 특검 필요성은 점점 뚜렷해지고 있다"며 "오죽하면 검찰에서마저 특검 이야기가 나온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이 같은 결심은 최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서울중앙지검 차장검사를 모두 물갈이 하면서 시작됐다. 추 장관이 인사를 단행한 중앙지검 차장검사들은 우리들병원 특혜 대출 사건,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 개입 사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 비리 사건, 청와대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 수사를 지휘한 바 있다. 이에 한국당은 추 장관이 검찰 인사로 조국 전 법무부 장관과 청와대 관련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를 막고 있다며 이와 관련한 특검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황 대표는 전날 검찰 중간 간부 인사와 관련해 "이런 검찰 대학살은 우연히 이뤄진 것이라 보기 어렵다"며 "대통령이 이 내용을 알았는지 몰랐는지 국민에게 밝혀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그는 "이 나라를 자유민주주의 국가에서 친문 파시즘의 국가로 만들려고 작정했다"며 "연휴 때 정책을 보완하고 총선과 대통합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