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과 김대중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에 근무했던 주요 인사들이 4·15 총선에 잇따라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 다만 이명박(MB)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총선행은 좀처럼 감지되지 않고 있어 향후 그들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된다.

27일 정치권에 따르면 노무현 정부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행정관 등으로 근무했던 여러 인사가 이번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 출마 예상자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선 ‘노무현 대통령의 필사’로 알려진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의 경기 고양을 출마가 민주당 안팎에서 거론되고 있다.

19대 국회에서 비례대표 의원을 지낸 김현 전 춘추관장은 경기 안산 단원갑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선거를 준비 중이며, 황인성 전 시민사회수석은 경남 사천·남해·하동 출마를 결심하고 지난달 민주당에 입당했다.

신영대 전 행정관은 전북 군산에 출마하며, 노무현 전 대통령의 대변인인 김만수 전 부천시장은 경기 부천 오정에 출마한다.

‘노무현의 사람’ 타이틀을 달고 20대 국회에 입성했던 초선 의원들도 이번 총선에서 재선을 노린다.

대변인을 지낸 김종민 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 정책조정비서관으로 일했던 김성환 의원(서울 노원병), 정무비서관이었던 박재호 의원(부산 남구을), 국내언론비서관이었던 최인호 의원(부산 사하갑) 등이 대표적이다.

김대중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민주당 뿐만 아니라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등 여러 당 이름을 걸고 이번 총선에 나선다.

민주당에서는 김대중 정부 청와대에서 제1부속실장을 지낸 김한정 의원이 경기 남양주을에서 재선에 도전한다.

‘김대중 대통령의 마지막 비서관’으로 불리는 대안신당 최경환 대표는 광주 북구을에 출마하며, 김명진 전 행정관은 광주 서구갑 대안신당 후보로 출격할 예정이다.

박근혜 정부 시절 청와대에 몸담았던 주요 인사들도 총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현재까지 알려진 박근혜 정부 청와대 비서관급 이상 인사 8명 가운데 무소속으로 출사표를 던진 윤창중 전 대변인을 제외하면 모두 자유한국당 소속으로 선거전에 뛰어들었다.

강석훈 전 경제수석은 19대 총선에서 당선됐던 서울 서초을에 출마 예정이다. 그는 지난 14일 출판기념회를 열었으며 곧 예비후보로 등록한다. 이곳은 현재 한국당 박성중 의원의 지역구다.

현재 한국당 황교안 대표 특보를 맡고 있는 윤두현 전 홍보수석은 고향인 경북 경산에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지난 19일 선거사무소를 개소했다.

최상화 전 춘추관장은 자신의 고향인 경남 사천·남해·하동에 예비후보로 등록했으며, 정연국 전 대변인은 5선인 정갑윤 의원의 울산 중구에, 최형두 전 홍보기획비서관은 역시 5선인 이주영 의원의 경남 창원 마산합포에 둥지를 틀었다.

다만 이명박(MB) 청와대 출신 인사들은 총선 출마에 고심을 이어가는 분위기다. 19·20대 총선 당시 서울 영등포갑에 출마한 박선규 전 대변인은 출마에 나설 생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으며, 이동관 전 홍보수석은 출마 가능성을 두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혁통위원장은 총선 출마 가능성에 완강히 선을 긋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