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22일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의료센터에 관련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불리는 우한 폐렴이 전 세계 곳곳으로 확산되면서 정부와 한국은행은 잇따라 상황점검 회의를 갖고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을 점검한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이날 오후 4시 정부서울청사에서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금융·외환시장 영향을 점검한다.

확대 거시경제금융회의는 예정에 없던 것을 긴급히 소집한 것이다. 거시경제금융회의는 기재부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한국은행, 국제금융센터 등 관계자들이 참석하는 회의체다.

정부는 이날 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 확산으로 국제금융시장에 불확실성이 커진 만큼 국제금융시장 상황 변화와 국내 금융시장에 미칠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우한 폐렴을 안건으로 간부 회의를 주재한다.

은성수 금융위원장도 이날 금융위 관련 국장들이 참석하는 우한 폐렴 관련 현안 점검회의를 연다.

은 위원장은 이 회의에서 현재 우한 폐렴 확산 상황과 한국 금융시장에 미치는 영향, 향후 필요한 조치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이번 우한 폐렴 사태가 2002~2003년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 급으로 확산할지 여부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사스 사태는 관광 등 산업에 실질적인 영향을 미쳐 관련국의 경제성장률 하락 원인이 되기도 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오후 2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융경제상황점검회의를 비공개로 연다.

한은은 당초 28일 오전 8시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금융시장 불확실성이 커짐에 따라 일정을 하루 앞당겼다.

국내 증시와 외환시장은 설 연휴로 지난 24일부터 이날까지 휴장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하면서 이날 오전 일본의 닛케이225지수 오전 장중 한때 2% 넘게 하락하기도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