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
‘포스트 설’ 국정운영 방향 논의할듯
우한폐렴-북미대화-검찰개혁 등 난제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송재석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3박 4일간 설 연휴를 지내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과 오찬을 함게하며 국정운영 방향을 논의한다.

문 대통령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이상의 참모들로부터 세배를 받고 오찬을 함께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참모들과 덕담을 나누면서 본격적인 임기 후반기이자 ‘포스트 설’ 주요 국정운영 방향을 공유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 환자가 발생하면서 우한 폐렴 확산 차단을 위한 정부 대응 방향에 대해 집중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에 따르면 이날 0시 현재 중화권 우한 폐렴 확진자는 2744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80명에 달한다.

현재는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대응이 이뤄지고 있지만 확진 환자가 더 늘어나는 등 사태가 악화하면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가능성도 제기된다.

문 대통령은 새정치민주연합 대표 시절이던 2015년 3월, 중동호흡기증후군(MERS) 확산에 따른 피해가 커지자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를 해야 한다"고 한 바 있다.

좀처럼 진전의 기미를 보이지 못하는 북미 간 비핵화 대화의 촉진 역시 문 대통령 앞에 놓인 난제 중 하나다.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 등에서 북미 정상의 대화 의지를 여전히 신뢰하며 낙관적 전망을 거두지 않았으나 북한은 핵실험 중단 약속에 매일 이유가 없다며 쉽사리 우리의 노력에 호응하지 않는 모양새다.

아울러 검찰·경찰 등 권력기관 개혁을 비롯해 북미대화를 이끌기 위한 실질적인 남북관계 개선 방안 등도 정부의 대응 우선순위로 떠오른 상황이다.

우선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당청 간 조율을 통해 2월 국회에서 경찰개혁 관련 입법을 통과시키는 데 힘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달 21일 국무회의에서 "검찰의 직접수사 축소에 따라 커지는 경찰 권한도 민주적으로 분산돼야 한다"며 검찰과 경찰 간 견제와 균형의 필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