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기상청이 국민 참여를 통해 기상 현상을 기록하고 기상과학에 대한 이해를 높이기 위해 ‘날씨의 기억, 국민의 기록!’이라는 주제로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을 개최한다.

이번 공모전은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공모전 누리집을 통해 이달 29일부터 2월 27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접수된 작품은 전문가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대상(환경부장관상) △금상 △은상 △동상 등 총 35점을 시상한다.

이와 함께 영상매체를 통해 기상현상을 만나볼 수 있는 타임랩스 분야도 시상할 예정이며, 수상작은 3월 17일 14시에 기상청 누리집과 공모전 누리집을 통해 발표한다.

올해 37회째를 맞는 기상기후사진전은 일상생활 속의 아름답고 신비한 날씨와 그 이면에 숨어 있는 위험 기상과 기후변화에 대한 이해의 장으로 자리 잡고 있다.

지난 36년 동안 △구름 △안개 △번개 △용오름 △햇무리 △무지개 등을 기록한 총 824점의 수상작들이 서울을 비롯한 전국의 여러 전시회를 통해 국민과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특히 기상기후사진전 수상 작품 중 일부는 세계기상기구(WMO)에서 제작하는 달력 사진으로 선정돼 아름담고 신비한 우리나라의 기상현상을 전 셰계인들에게 널리 알리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