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알바 일자리 가장 많은 지역 1위 강남_알바몬 20-0128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아르바이트의 명당으로 꼽히는 역세권 알바가 가장 많은 곳으로 ‘강남역’과 ‘역삼역’,‘신논현역’이 1,2,3위를 차지했다.

28일 아르바이트 대표포털 알바몬이 지난해 연간 자사사이트에 등록된 역세권 아르바이트 구인공고 1154만 여건을 근무지역 별로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전국 각 지역 중 알바 일자리가 가장 많은 곳은 ‘서울특별시’로 전체 알바 구인공고의 36.9%를 차지하며 1위에 올랐다. 이어 ‘경기도’ 지역의 알바 구인공고가 30.7%로 뒤이어 많았고, 다음으로 △인천광역시 7.0% △부산광역시 3.4% △대전광역시 3.0% 순이다.

수도권 역세권 별로는 2호선 강남역과 역삼역 지역의 알바 구인공고가 다른 지역에 비해 큰 차이를 보이며 가장 많았다. 2호선 강남역 인근의 알바 구인공고가 약 11만1000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역삼역’ 역세권이 약 10만3000건으로 2위를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는 △9호선 신논현역(8만4000건) △분당선 매교역(7만5000건) △9호선 삼성중앙역(7만2000건) △2호선 홍대입구역(7만2000건) △7호선 남구로역(7만1000건) 순으로 알바 구인공고가 많았다.

이외에 분당선 △서현역(6만9000건)과 1,2호선 환승역인 △시청역(6만8000건), 분당선과 경강선 환승역인 △이매역(6만8000건) 인근의 알바 구인 공고도 뒤이어 많았다.

수도권 중에서도 2호선 라인인 ‘강남역’과 ‘역삼역’ 인근 지역의 알바 구인공고가 가장 많았다.

수도권 전철 노선 별로 알바 구인 공고수 비율을 집계한 결과, △2호선이 역세권 전체 구인 알바공고수의 15.6%를 차지해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7호선(9.3%) △4호선(8.8%) △1호선(8.8%) △3호선(8.7%) △분당선(7.9%) 등의 순이다.

주요 역세권 10곳의 전철역별 알바 채용직무는 ‘일반음식점’ 알바가 가장 많았고, 이어 서빙이나 커피전문점, 매장관리 아르바이트가 상대적으로 많았다.

특히 알바 공고가 가장 많았던 강남역 알바 채용 직무 중에는 일반음식점 공고가 24.8%로 4건 중 1건수준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빙(15.1%) △커피전문점(12.0%) △사무보조(10.9%) △매장관리·판매(10.6%) 순으로 많았다.

역삼역 알바 채용 직무 중에도 △일반음식점 공고가 21.4%로 가장 많았으나, 이어 사무보조(13.9%) 알바도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