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유동인구 많은 공항과 철도 역사 등에 소독제 비치 등 살균 조치 강화

2019100701010002204

(사진=국토교통부)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확진환자 발생(국내 4명) 및 위기단계 격상에 따른 추가 확산 저지 및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긴급 대응태세에 돌입하고 방역 및 예방조치를 강화했다.

먼저 국토부는 바이러스 확산 저지를 위해 대중교통 시설 및 차량에 대한 방역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공항에는 여객터미널, 탑승동 등 전 구역 살균작업을 강화했으며 안내데스크에 마스크를 비치했다. 지난 20일에는 비상방역대책본부를 구성·운영하며 철도 차량 8160량 및 420개 철도역사에 소독 및 방역매트·손소독제를 설치했다. 27일부터는 수서역에 열감지카메라를 설치·운용하고 있다. 150개 터미널과 220개 고속도로 휴게소에도 방역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국토부는 전국 철도역 전광판, 도로 VMS, 역사 및 차량 내 안내방송 등을 통해 감염병 예방수칙 등 국민 행동요령을 홍보하고 있다. 각종 예매 사이트 팝업 및 배너 광고 등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예방법과 대처법이 나온다.

아울러 다중이용시설 및 차량 내 다수 국민들과 접점에서 종사하고 있는 항공기 및 철도 승무원, 운전기사, 검역원 등 종사자 보호 및 2차 감염예방을 위해 마스크 착용 및 손 세정 등 위생관리 강화를 지시했다. 특히 중국 노선 위주로 시행 중인 항공기 내 승무원 마스크 착용 등 위생 수칙을 전 세계 노선으로 확대 시행했다.

현재 정부는 지난 27일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위기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이에 국토부는 종합상황반, 항공반, 철도반, 대중·화물반, 도로반 등 5개 반으로 구성된 대책반을 설치·운영 중이며, 각 지방청, 산하기관 등 지역대책반을 중심으로 상시 방역활동 및 대국민 홍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