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공항철도 일반열차 방역 모습(사진=공항철도)


[에너지경제신문 신준혁 기자] 공항철도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전동차 등에 대한 방역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우선 전동차 28개 편성에 대한 방역 횟수를 기존 월 28회에서 월 112회 이상으로 늘렸다. 또 객실 좌석·벽면·바닥에는 방역 소독을 하고 고객 접촉이 많은 손잡이와 출입문 주변 등은 살균 소독제로 청소하기로 했다.

서울역부터 인천공항2터미널역까지 공항철도 14개 전 역사의 엘리베이터 버튼,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자동발매기 등 손으로 직접 조작하는 시설물에는 알코올 소독과 청소를 매일 2회 이상 시행하기로 했다.

공항철도는 일회용 교통카드(승차권)도 소독을 완료한 뒤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등이 많이 이용하는 직통열차는 종착역에 도착해 다음 운행을 준비하는 동안 추가로 내부 소독을 하기로 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