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필이면 개학”···부산시교육청, ‘우한 폐렴’ 비상대책

28일 부산시교육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비상대책회의를 열었다. 사진=부산시교육청.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의 확산과 28일부터 부산시내 일부 학교가 개학함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이 비상대책본부를 본격 가동하는 등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부산시교육청은 이날 오전 10시, 교육청 모든 간부와 5개 교육지원청 교육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김석준 교육감 주재로 비상대책회의를 열고 감염예방 대책 등을 논의했다.

김 교육감은 "오늘부터 일부 학교가 개학하기 때문에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감염성 바이러스에는 무엇보다 예방이 아주 중요하다. 우리 아이들이 안전을 위해 예방활동에 만전을 기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부산시교육청은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 운영 중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리대책반’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본부장 김진수 부교육감)’로 격상해 상시 운영하면서 감염의심자에 대해 신속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이날 개학하는 부산지역 학교는 초등학교 4개교, 중학교 5개교, 고등학교 3개교 등 모두 12개교인 것으로 파악됐다. 유치원의 경우 287개 사립유치원이 이미 개학했고, 28일부터 107개 공립유치원들이 개학한다.

이에 따라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27일 교육부의 조치사항인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시를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서는 무증상이라도 입국후 14일간 등교 중지’하도록 각급 학교에 긴급 안내하고, SMS 문자와 다모아 앱을 통해서도 전파했다.

부산시교육청은 지난 13일 이후 우한시를 비롯한 중국에서 귀국한 교직원(가족 포함)이 있을 경우, 교육청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학생에 대해선 학교에서 파악한다.

한편, 학교별 마스크와 체온계, 소독제 등 방역물품 보유 현황을 파악한 후 부족분에 대해서는 예비비 등을 투입해 방역물품을 신속히 지급하고 이미 개학했거나 앞으로 개학하는 학교에 대해 학생 및 교직원의 국외여행력을 파악해 ‘국민감염 예방 행동수칙’을 준수하고, 감염병 예방 물품 파악 및 점검하도록 했다.

그 외 학생들에게 손 씻기,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수칙 교육을 강화하는 등 감염병 발생 대응체계를 갖추도록 했다.

교육청 관계자는 "앞으로 상황 변동에 따라 부산시 등 유관기관과 긴밀히 공조하며, 신속 대처해 나가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