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8일 오전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 청사에서 중국발 여객기를 이용한 승객이 마스크를 쓴 채 입국장을 나오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사실상 고립된 한국인 700여명의 국내 송환을 돕기위해 오는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 전세기를 4차례 급파한다. 다만, 중국 정부 방침에 따라 중국 국적자는 한국 국민의 가족이라도 이번 전세기에 탑승할 수 없습니다. 또 37.5도 이상 발열, 구토, 기침, 인후통, 호흡곤란 등 의심 증상자 역시 탑승 불가하다.

28일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서울 종로구 도렴동 정부종합청사 별관에서 정부 합동 브리핑을 통해 "정부는 재외국민과 유학생 등 국민보호를 위해 우한시에 전세기 4편을 투입하여 귀국을 지원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 차관은 "귀국을 희망하는 수를 파악한 결과 700여명 수요가 파악돼 30일과 31일 이틀간 우한시에 전세기 파견을 결정하고 중국 정부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날짜는 중국 측과의 협의 결과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긴급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대응상황과 조치계획, 우한 체류 국민 전세기 수송·감염 방지 방안, 무증상자 임시생활시설 운용방안 등을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이들은 탑승 전 국내에서 파견된 검역관의 철저한 검역을 거친 뒤 비행기에 탑승하게 된다.

귀국 후에는 국내 감염 확산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관계 법령에 따라 일정 기간 정부가 마련한 공무원 교육시설에서 임시로 생활하게 된다.

한편, 정부는 이번 전세기편을 통해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전달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