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손병두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금융상황 점검회의에 입장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위원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으로 시장 불안이 커지면 비상계획(컨틴전시 플랜)에 따라 신속하게 시장 안정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은 28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금융 상황 점검 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이 말했다. 손 부위원장은 "이번 사태가 안심 수준에 이를 때까지 금융시장 변동성이 확대될 수 있다"며 "시장 불안이 확대되면 비상계획에 따라 신속하게 시장안정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관광 분야 등 이번 사태로 타격을 입을 기업들 애로 사항을 집중해 살피고, 필요하면 즉각 금융 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불안 심리를 악용한 허위사실 유포, 시세 조종 등 각종 불공정 행위로 일반 투자자들이 손해를 볼 수 있어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등 관련 기관과 협력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우한 폐렴 공포로 국내외 경제·금융시장 변동성은 커지고 있다. 이날 코스피는 우한 폐렴 공포로 전 거래일보다 3.09% 급락했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 종가보다 8.0원 올라 1176.7원에 거래를 마쳤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