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확진 6000명


clip2020012909204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한 거리에서 지난 26일 보호복을 착용한 구급요원이 의료용품 상자를 들고 병원으로 향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확진자 수가 2003년 사스(증급성호흡기증후군) 때를 넘어섰다.

29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이하 위건위)에 따르면 현재 전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는 5974명, 사망자는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하루 전보다 확진자는 1459명, 사망자는 26명 늘어난 것이다.

확진자의 경우는 사스 때에 비해 증가 속도가 빠르다. 사스 당시 중국 본토에서는 5300여명의 확진자가 나왔고 336명이 숨졌다.

이는 중국 정부의 총력 대응에도 걷잡을 수 없이 바이러스가 중국 전역으로 퍼져나가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발병지인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에만 하루 만에 확진자가 840명, 사망자는 25명이 늘었다. 이 지역의 누적 확진자만 3554명, 사망자는 125명에 달해 후베이 전체가 여전히 초비상 상황이다.

이 가운데 우한 폐렴의 진원지인 우한의 사망자만 105명이다.

같은날 0시 기준 중국 내 우한 폐렴 확진자 가운데 1239명은 중증이며 103명은 완치 후 퇴원했다. 의심 환자는 9239명에 달한다.

현재까지 확진 환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 수는 6만5537명이며 이 가운데 5만9990명이 의료 관찰을 받고 있다.

한편, 중화권인 홍콩에서 8명, 마카오에서 7명, 대만에서 8명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왔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