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LG전자

LG전자 모델들이 LG전자 ‘디오스 식기세척기’(왼쪽)와 ‘디오스 전기레인지’를 소개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LG전자의 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 판매량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LG전자에 따르면 올해 들어 경남 창원사업장에서 생산하는 ‘디오스 식기세척기’의 생산능력이 지난해와 비교해 2배 가까이 늘었다. ‘디오스 전기레인지’의 경우 올해 3구 제품 기준 국내 판매량이 전년보다 70% 이상 증가했다.

LG전자는 "지난해 3월 출시한 디오스 식기세척기 신제품이 세척력을 인정 받아 국내 식기세척기 시장을 성장시키는 데 기여하고 있고, 프리미엄 주방가전에서 쌓아온 소비자의 신뢰가 전기레인지로 이어지고 있다"며 식기세척기·전기레인지 사업의 성장 배경을 설명했다.

실제 LG전자는 지난해 이지현 부산대 교수팀과 공동으로 실시한 연구(식기세척기와 손 설거지 비교 행동 연구)를 통해 디오스 식기세척기 세척력이 손 설거지보다 26% 더 효과가 있음을 입증하기도 했다. 윤경석 LG전자 생활가전(H&A)사업본부 키친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부사장)은 "소비자가 더욱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선보여 프리미엄 주방가전 시장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