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화웨이, 690만 대 출하…삼성전자, 670만 대


화웨이

사진=플리커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중국 화웨이가 지난해 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에 불과 1%포인트의 근소한 차이로 앞섰다.

지난해 전 세계 5G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기업명(국가) 출하량(단위: 대) 시장 점유율(단위: %)
화웨이(중국) 690만 36.9
삼성전자 670만 35.8
비보(중국) 200만 10.7
샤오미(중국) 120만 6.4
LG전자 90만 4.8
자료=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

29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5G 폰 출하량은 1870만 대로 집계됐다. 화웨이가 690만 대를 출하해 36.9% 점유율로 1위를 기록했고, 삼성전자는 670만 대를 출하해 35.8%의 점유율을 차지했다. 이어 중국 비보 200만 대(10.7%), 샤오미 120만 대(6.4%), LG전자 90만 대(4.8%)로 뒤를 이었다.

하지만 화웨이의 경우 미국 제재의 영향을 받지 않는 중국에서 5G 폰이 대부분 출하된 반면, 삼성전자는 미국, 영국, 한국 등으로 광범위해 출하량을 기준으로 점유율을 단순히 비교하는 건 한계라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다른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가트너는 올해 5G 도입이 확산하면서 세계 스마트폰 판매량이 지난해와 비교해 3% 늘어난 15억 7000만 대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을 내놨다. 이 가운데 5G 폰 판매량은 2억 2100만 대로 휴대전화 전체 판매량의 12%를 차지하고, 내년에는 5G 폰 판매량이 2배 이상 증가한 4억 8900만 대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