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청라힐스자이 투시도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GS건설의 올해 첫 자이(Xi)를 대구에서 선보인다. GS건설은 대구 중구 남산4동 일대에 ‘청라힐스자이’를 2월 중 분양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라힐스자이는 대구 남산4-5지구를 재건축으로 들어서는 아파트다. 지하 3층~지상 29층 13개 동 총 947가구이며 조합원 분을 제외한 전용면적 59~101㎡ 656가구가 일반분양으로 공급된다. 전용면적 별로는 △59㎡ 109가구 △75㎡ 114가구 △84㎡A 204가구 △84㎡B 19가구 △84㎡C 186가구 △101㎡ 24가구 등으로 일반분양의 96% 이상이 중소형 물량이다.

청라힐스자이는 대구지하철 2·3호선 환승역인 청라언덕역으로부터 도보로 이동 가능한 위치에 있다. 또 달구벌대로가 인접해 대구 전역으로 이어지는 버스 노선을 이용하기 용이하다. 남산로 등을 이용한 단지 진입도 수월하다.

청라힐스자이가 들어서는 대구 중구는 비규제지역으로 예치금 조건만 충족되면 가구주가 아니어도 1순위 청약이 가능하다. 유주택자도 1순위로 청약할 수 있다. 대출 규제도 비교적 완화된 편이며 전매 제한은 6개월이다.

앞서 청라힐스자이와 인접한 남산4-4구역 ‘남산자이하늘채’는 지난해 초 1순위 청약에서 551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만6469명이 청약해 평균 84.3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한 바 있다.

주변 대명3동 재개발, 원대동3가 재개발구역 등에도 자이 아파트가 들어설 예정이다. GS건설은 해당 지역 일대에 ‘자이 브랜드타운’이 형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종승 GS건설 분양소장은 "청라힐스자이는 교통과 교육, 생활편의시설 등 주거3박자가 고루 갖춰진 뛰어난 입지여건을 자랑한다"며 "자이 브랜드타운의 중심으로 이 일대 고객의 기대가 큰 만큼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는 상품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대구 달서구 두류동 대구지하철 2호선 두류역 주변에 마련되며 입주는 2022년 12월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