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북미 시장 진출한 GC녹십자 방문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왼쪽)이 13일 용인에 소재한 바이오헬스케어 종합기업 GC녹십자를 찾아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오른쪽은 허용준 녹십자홀딩스 대표.(사진=수출입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방문규 수출입은행장이 현장 행보의 일환으로 최근 정부가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바이오·헬스케어 산업 대표기업을 13일 찾았다.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은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 산업 등과 함께 3대 신산업 중 하나다.

수은은 방 행장이 이날 용인에 있는 GC녹십자를 찾아 북미시장 등 녹십자의 해외시장 진출 계획 등을 듣고, 금융지원 방안 등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GC녹십자는 필수 의약품인 혈액제제와 백신, 전문의약품 개발·제조에서 질병 예방과 진단, 사후관리 솔루션까지 제공하는 국내 대표적인 바이오·헬스케어 종합기업이다.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서 세계 최대 시장인 북미에 진출하기 위해 2017년 국내 최초로 캐나다에 바이오공장을 준공했다. 이후 미국 현지 연구·개발(R&D) 법인을 설립했다. 특히 GC녹십자 대표 제품인 면역계 질환 치료제 ‘아이비글로불린-에스엔(IVIG-SN)’은 임상을 완료하고 미국 판매허가 신청을 추진하는 등 북미 본토에 본격 진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허일섭 GC녹십자 회장은 이날 면담 자리에서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는 것은 한국 헬스케어 산업의 시대적 과제인 만큼, 지속적인 혁신을 통해 R&D 경쟁력을 높이겠다"며 "이를 위해 수은 등 정책금융기관의 R&D, 시설투자 등 종합적인 금융지원 확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방 행장은 이에 "바이오·헬스케어 산업은 대한민국 차세대 주력산업으로 해외시장 개척의 필요성이 절실한 이 시기에 투자·대출·보증 등 수은이 가진 금융수단을 활용해 혁신기업의 대외진출을 지원하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수은은 올해 바이오·헬스케어·제약 업종에 정책금융 약 1조원을 공급할 예정이다. 신약개발 등 R&D자금 대출과 보증, 해외 생산시설 확충 등 바이오 기업의 해외 현지화를 지원하기 위한 시설, 운영자금 외 개도국 공공 의료사업 발굴 등을 지원한다.

또 2000억원 규모의 수은 바이오펀드(가칭)를 설립해 바이오 중소·중견기업에 투자를 병행하는 등 바이오 분야의 산업 생태계조성 역할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