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19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나흘째 발생하지 않고 있는 14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한 내원객이 선별진료실 앞을 지나고 있다.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우한 등 후베이성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서 11일째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하루새 143명 늘어 총 1534명으로 집계됐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위건위)는 14일 하루 동안 전국 31개 성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2641명, 사망자가 143명 각각 늘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15일 0시 기준 임상 진단 병례를 포함한 중국 전역의 누적 확진자는 6만6492명이고 사망자는 1523명으로 집계됐다.

임상 진단 병례는 핵산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오지 않아도 폐 CT 촬영을 통해 확진 범위로 분류한 것으로 후베이성이 지난 12일 통계부터 적용했다.

후베이성은 14일 하루 동안 코로나19 확진자가 2420명, 사망자가 139명 각각 증가했다. 이들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 중 임상 진단 병례는 각각 1138명과 34명이다.

후베이성 가운데 우한(武漢)의 신규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1923명과 107명이다.

주목할 점은 후베이를 제외한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3일 890명을 기록한 이래 11일 377명, 12일 312명, 13일 267명, 14일 221명 등으로 11일째 감소하고 있다는 점이다.

중국 전체로 보면 코로나19 의심 환자는 8969명이다. 지금까지 완치 후 퇴원자는 8096명으로 현재 치료를 받는 총 확진자는 5만6873명이다.

텅쉰(騰迅·텐센트)의 15일 오전 6시 현재 집계에 따르면 해외 누적 확진자는 518명이다.

일본 253명, 싱가포르 67명, 태국 33명, 한국 28명, 말레이시아 19명, 독일·베트남 16명, 미국·호주 15명, 프랑스 11명, 영국 9명, 아랍에미리트·캐나다 8명, 필리핀·인도·이탈리아 3명, 러시아·스페인 2명, 네팔·스리랑카·핀란드·캄보디아·스웨덴·벨기에 1명 등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