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유, 철강 등 경기민감주 실적추정치↓
"실적부진 우려 단기적...코로나사태
소강국면 진입시 中경기부양책 나올듯"

서울 여의도 증권가.(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국내 상장사들의 1분기 실적에 ‘빨간불’이 켜졌다. 증권가가 1분기 상장사 실적 추정치를 한 달 새 10%가량 하향 조정하면서 기대치를 낮추고 있다.

16일 금융정보업체 인포맥스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의 실적 추정치가 있는 국내 상장 기업 63곳의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컨센서스)는 지난 12일 기준 14조4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기 전인 지난달 12일 기준 전망치(15조6천77억원)와 비교해 1조6032억원(10.27%) 하향 조정된 수치다.

올해 1분기 실적 추정치는 작년 동기 영업이익(14조3747억원)과 비교해도 2.58% 적은 수준이다.

기업별로 보면 조사 대상 기업 중 영업이익 전망치가 줄어든 곳은 43곳이었고 영업이익이 늘어난 기업은 17곳에 그쳤다. 3곳은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전과 동일했다.

특히 경기 변동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경기민감주’인 정유, 화학, 철강에 대한 눈높이가 급속도로 낮아졌다. 코로나19 사태로 글로벌 경기가 위축되면서 관련 제품 수요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S-Oil(에쓰오일)과 SK이노베이션은 올해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전보다 각각 82.38%, 71.12% 하향 조정됐다.

롯데케미칼(-39.14%), LG화학(-38.85%), SKC(-21.38%) 등 화학 업체와 현대제철(-52.75%), 포스코(-15.45%) 등 철강 기업도 실적 눈높이가 단기간에 크게 내려갔다.

이밖에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항공 이용자 수가 줄면서 ‘직격타’를 맞고 있는 대한항공은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한 달 새 10.30% 줄었고, 대표적인 중국 소비주로 꼽히는 화장품 기업 아모레퍼시픽(-19.79%)도 영업이익 전망치가 급감했다.

다만 전문가들은 상장사들 실적에 대한 우려는 단기적인 현상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잦아들고나면 중국을 중심으로 강력한 경기 부양 정책이 이어지면서 중국발 수요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유입될 것으로 내다봤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대기업 62% ‘타격’

·  코로나19·총선 테마주 '기승'...시장경보 종목 1년 전보다 2…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