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안재현 의미심장 글 (사진: 안재현 인스타그램)


[에너지경제 온에어 정혜주 기자] 배우 안재현의 의미심장한 메시지가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안재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날 잊어주세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지난해부터 구혜선과 이혼 소송을 벌이고 있는 그는 대중들로부터 심한 악플 등으로 몸살을 앓았다.

이 같은 의미심장한 메시지는 지난달에도 공개된 바 있다. 안재현은 '하자있는 인간들'에서 자신이 울고 있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그래 내가 울어야지"라는 글을 남겨 팬들의 걱정을 샀다.

이는 자신을 향한 루머, 악플들에 대한 심정을 간접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보여지고 있는 상황.

그는 지난달 16일 종영된 드라마 이후 별다른 공식 활동 없이 일상을 보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