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미래에셋대우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5000억 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한다.

16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미래에셋대우는 오는 25일 만기 6년, 이자율 연 3.0%의 후순위채를 5000억 원 규모로 발행할 계획이다.

나이스신용평가와 한국신용평는 이번 후순위채 신용등급을 모두 ‘AA-(안정적)’으로 부여했다.

미래에셋대우는 이번 사채 발행으로 조달하는 자금의 용도를 채무 상환 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재무 구조의 건전성을 개선하기 위해서다. 따라서 기존의 단기 차입금 중 기관 간 환매조건부채권(Repo·레포)을 중장기 차입금으로 대체한다.

또 미래에셋대우에 따르면 후순위사채 5000억 원 조달 시 순자본비율이 상승한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이번에 발행되는 후순위채가 영업용순자본에 포함되는 가산 항목으로 인정받을 경우 당사의 자본 적정성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