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PYH2020020621090005700_P4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여헌우 기자] 지난해 국내 자동차 생산량이 1.9% 줄며 400만대 아래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생산량은 줄었지만 글로벌 시장 내 점유율을 소폭 확대되며 7위 자리를 지켰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가 발표한 2019년 10대 자동차 생산국 현황 보고서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자동차 생산량은 395만대로 집계됐다. 점유율은 4.2%로 0.1% 포인트 상승했다. 이에 따라 6위 멕시코와의 격차는 2만 2000대로 전년(7만 2000대)보다 줄었다.

멕시코는 지난해 제너럴모터스(GM) 노조 파업과 포드 설비교체 여파 등으로 생산량(397만대, -3.1%)이 10년 만에 처음으로 감소했다.

전세계 자동차 생산 역시 약 9323만대로 전년보다 4.9% 빠졌다. 10대 생산국 중 8개국의 물량이 뒷걸음질쳤다. 미국, 중국, 인도, 러시아 등 주요 시장 내 수요가 줄어든 게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중국은 11년 연속 세계 1위이지만 2년 연속 생산량이 줄었다. 작년 생산량이 2571만대로 7.5% 줄었고 점유율은 27.6%로 0.8%포인트 하락했다. 2위 미국은 1088만대로 전년 대비 3.7% 줄었다. 점유율은 11.7%로 0.2%포인트 올랐다.

일본(968만대), 독일(510만대), 인도(451만대) 등이 3~5위를 차지했다. 한국 다음으로는 브라질(294만대), 스페인(282만대), 프랑스(222만대) 등이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이 가운데 브라질과 스페인만 2018년 대비 생산량이 늘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