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베트남 여행 40대 남성 ‘가슴 통증’ 사망...부산의료원 응급

베트남을 여행한 부산의 40대 남성이 가슴 통증으로 사망하자 당국이 코로나19 검사에 들어가며 병원 응급실을 폐쇄했다. 사진은 질병관리본부의 기침예절 홍보 영상 캡쳐 화면.



[부산=에너지경제신문 강세민 기자] 부산의료원 응급실이 17일 오전 9시45분경부터 폐쇄돼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이 더욱 높아졌다.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베트남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진 40대 A씨가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해 부산의료원 응급실로 긴급 후송됐지만, 심폐소생술(CPR) 도중 사망했다고 밝혔다. A씨는 119구 신고 당시 호흡곤란과 가슴 통증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부산시와 부산경찰청은 코로나19을 의심해 부산의료원 응급실을 긴급 폐쇄했다.

부산의료원도 숨진 남성이 최근 해외 여행경력이 있어 코로나19 검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이며, 부산의료원은 현재 경찰관 2명과 병원 관계자 10여 명 등이 응급실 내에서 격리 중이다.

한편, 보건당국은 숨진 남성의 코로나19 검사대상물을 채취해 검사 의뢰했고 결과는 오늘 오후 4-5시쯤 나올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