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구조화금융본부→실물자산투자본부

5555555555555555555

(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NH투자증권이 기업금융(IB) 부문 강화를 골자로 하는 조직개편을 단행했다.

17일 NH투자증권에 따르면 기존 IB2사업부에서 담당하는 실물자산 및 부동산 영역의 전문성을 강화하고 투자 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사업부 내 조직 명칭을 변경했다.

이에 구조화금융본부는 실물자산투자본부로 변경하고, 산하에 실물자산투자1부, 2부, 3부를 편제했다. 명칭에 걸맞게 실물자산투자본부는 오피스, 호텔 등 수익형부동산 관련 투자를 담당한다.

부동산금융본부는 현재 명칭과 부서 조직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으며, 부동산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를 전담한다.

프로젝트금융본부는 명칭은 유지하되 산하 부서에 프로젝트금융부, 인프라투자1부, 인프라투자2부를 편제시켰다. 동 본부는 좀 더 세부화된 인프라 관련 딜을 수임하며 업무를 추진한다.

또, 해외 자산 및 대체투자 딜 소싱 관련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IB2사업부 산하에 홍콩IB 2Desk를 신설했다. IB1사업부 내 홍콩IB Desk는 홍콩IB 1Desk로 변경하고 해외기업금융 및 Cross-Border M&A 등을 담당한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이번 IB사업부 조직개편의 핵심은 본부별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라며"명실공히 국내 최고 투자은행으로 꼽히는 만큼 실물자산 및 부동산 영역에서도 위상을 강화하기 위해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라고 강조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