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17일 스마트연금마당 내놔…금융권 최초

스마트연금마당

사진=신한금융그룹.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금융권 처음으로 그룹사가 통합해 고객에게 비대면으로 연금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스마트연금마당’ 플랫폼을 17일 출시했다.

스마트연금마당은 신한은행,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등 신한금융 주요 그룹사의 퇴직연금과 연금저축을 한 번에 조회하고 관리하는 플랫폼이다. 하나의 플랫폼 내에서 그룹사 IRP계좌 신규 개설, 그룹사 간 교차 입금, 계좌별 수익률 알림설정과 납입한도 변경, 보유자산 리밸런싱 등 연금과 관련된 모든 업무처리를 할 수 있다.

과거 신한은행을 거래하는 고객의 회사 퇴직연금사업자가 신한금융투자나 신한생명일 경우 각 사 홈페이지나 어플리케이션(앱)을 이용해 퇴직연금을 관리해 왔던 번거로움이 있었다. 하지만 스마트연금마당을 활용하면 별도 앱을 설치하지 않고 신한은행 쏠(SOL) 앱을 이용해 개인 연금자산을 관리할 수 있다.

효율적인 연금플랜 수립을 위한 다양한 부가 서비스도 제공한다. 금융감독원 통합연금포털과 연동해 다른 금융기관의 연금자산과 국민연금 납입 현황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전체 연금수령 예상액을 가정해 연금개시나이, 수령기간 등 본인이 원하는 조건으로 연금을 관리할 수 있다.

또 그룹사 연금저축 납입 현황에 따라 소득구간별 세액공제 예상액 서비스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일년 동안 신한은행 IRP에 200만원을 납입하고 신한금융투자 연금저축펀드에 300만원을 납입한 경우, 스마트연금마당을 이용하면 합산금액을 한 번에 볼 수 있고 세액공제 예상금액까지 알려준다. 기존에는 신한은행과 신한금융투자 앱에서 각각 납입금액을 확인해야 했다.

스마트연금마당은 신한은행 SOL, 신한금융투자 아이(i)알파, 신한생명 스마트창구, 신한카드 페이판(payFAN) 앱의 신한플러스를 이용해 접속이 가능하다. 이날 신한은행을 시작으로 21일 신한금융투자, 25일 신한생명, 다음달 12일 신한카드 순으로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오픈한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스마트연금마당은 고객의 안정적이고 든든한 노후생활을 위한 종합 연금관리 플랫폼"이라며 "고객들의 효율적이고 체계적인 연금자산 관리를 위해 편의성 개선과 플랫폼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