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서울 장위15-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조감도.


[에너지경제신문 오세영 기자] 호반건설은 지난 15일 열린 서울 장위15-1구역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 총회에서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도로로 둘러싸인 소규모 택지에서 추진되는 재건축 사업이다. 노후 불량 건축물이 전체의 3분의 2를 넘고, 공동주택이 20가구 이상이거나 단독주택이 10가구를 넘으면 추진할 수 있다.

이번 사업은 서울 성북구 장위동 258-2일대에 지하 2층∼지상 15층 3개 동 규모의 아파트 206가구를 새로 짓는 것이다.

사업지인 장위15-1구역은 내부순환고속도로와 동부간선도로 등을 통한 도심지 접근이 좋고, 상월곡역과 돌곶이역과도 가깝다.

조합은 8월 건축심의 등을 거친 뒤 2022년 3월 착공을 목표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다.

호반그룹 관계자는 "중견사는 가로주택사업에 대한 사업성이 어느 정도 나오는 편"이라며 "연접한 가로주택사업 추가 수주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