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SK E&S가 최근 발표한 7300억 원 고배당 방침이 신용등급 유지 여력을 감소시킬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제 신용평가사 S&P(스탠더드 앤드 푸어스)는 17일 이같이 밝혔다.

SK E&S는 지난해 실적에 대한 배당금으로 총 7300억 원을 지급한다고 14일 공시한 바 있다.

S&P는 SK E&S에 기업 신용등급 BBB와 등급 전망 ‘부정적’을 부여하고 있다.

S&P는 "7300억 원은 기존 예상치인 3000억∼5000억 원을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라며 "2015∼2017년 약 1000억∼3000억 원 수준이던 배당금을 2018년 6700억 원, 2019년 7300억 원으로 확대하는 등 공격적인 재무 정책을 집행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향후 2년간 SK E&S가 비핵심 자산을 매각해 관련 수익을 차입금 상환에 활용하는지 여부에 따라 회사 재무 지표가 달라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다만 S&P는 "작년 영업실적 개선과 안정적인 올해 수익성 예상을 고려하면 배당 확대가 신용등급에 미치는 즉각적인 영향은 없다"라고 덧붙였다.

한국기업평가도 이날 보고서에서 SK E&S에 대해 "추가 자산 매각이 이뤄지지 않은 상황에서 예상을 뛰어넘는 배당 규모와 추가 출자는 신용도에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고 진단했다.

이와 함께 "1000㎿급 여주에너지서비스 투자가 올해부터 본격화할 예정"이라며 "사업비의 70%가 프로젝트파이낸싱(PF)으로 조달되면 재무 안정성에 추가 부담을 줄 것"이라고 내다봤다.

skens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