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크루즈

대형 여객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가 접안해 있는 요코하마 다이코쿠부두에 일본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9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일본 NHK와 교도통신은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감염자가 모두 454명이라고 17일 보도했다.

이날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99명 중 일본인은 43명, 무증상자는 70명이다. 현재까지 15명의 한국인 크루즈선 탑승자 중 감염 확인자는 없는 상태다.

크루즈선 탑승자 중 중증자는 20명이며, 이 중 19명은 코로나19 양성, 1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크루즈선에 파견됐던 일본 후생노동성의 50대 직원과 가나가와현 사가미하라시 소재 병원에서 근무하는 40대 간호사의 감염이 확인되는 등 크루즈선 승객·승무원 외에도 일본 내 6명의 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지금까지 확인된 일본 내 전체 감염자는 519명이다. 이날 크루즈선을 포함해 105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후생성의 50대 남성 직원은 지난 11일부터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서 정보수집 및 본부와의 연락 업무를 담당했다.

40대 간호사는 일본 내 첫 코로나19 사망자인 80대 여성의 간호를 담당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