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020021001000470000018441

코로나19 감염자가 발생한 일본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크루즈선 탑승자 3000여 명에 대한 검역이 선내에서 진행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정부가 18일 군용기를 투입해 일본 크루즈선에 타고 있는 국민 중 일부를 국내로 데려올 것으로 전해졌다.

17일 외교당국에 따르면 정부는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 타고 있는 한국인 14명 중 일부를 군 수송기인 CN235에 태워 국내로 이송하는 방안을 일본 측과 협의 중이다.

정부는 18일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쪽으로 일본 측과 협의 중이지만 일정은 다소 유동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크루즈선에 한국인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14명이 타고 있는데, 이 중 일부가 한국으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 소식통은 "한국행을 원하는 탑승자가 모두 몇 명인지는 구체적으로 말하기 힘들다"라고 말했다.

한국행 희망자가 소수이다 보니 전세기가 아닌 군 수송기를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국내로 이송되는 크루즈선 탑승자들도 중국 우한에서 데려온 교민들과 마찬가지로 14일간 격리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당초 크루즈선 한국인 탑승자 중 국내 연고는 3명뿐인 점 등을 들어 국내 이송에 소극적이었지만, 미국 등에서 전세기를 투입해 자국민을 데려가면서 기류가 바뀐 것으로 보인다.

17일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99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추가로 확인됐다. 코로나19 감염이 확인된 99명 중 일본인은 43명, 무증상자는 70명이다. 약 3700명의 크루즈선 승객과 승무원 중 1723명이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며, 총 454명이 감염됐다.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없는 상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